대구 보청기에 대한 최악의 악몽

국내 유일의 소아청소년과 전공병원인 우리아이들 의료재단(이사장 정성관) 우리아이들병원이 코로나(COVID-19) 확진자 재택치유 병원으로 지정, 소아청소년 확진자는 당연하게도, 일반 성인 확진자 치유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증상 케어에서 응급 출동, 확진자 불안감을 해소해 치료에 도움이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단계적인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바이러스) 직후 확진자 급상승에 준순해 재택치료 확진자도 불어나고 있어 부족한 인력 충원 등에 대한 정부 참가가 시급한 실정이다.

우리아이들병원(구로, 성북)은 지난 12월 11일 코로나(COVID-19) 재택치유병원으로 지정됐다.

image

정성관 이사장은 지난 30일 “국내 유일의 소아청소년 전문병원으로 전원의 미래인 아이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우리아이들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사 6명, 재택전담 간호사 4명, 행정지원인력 9명으로 21시간 비상체제로 운영되고 있을 것입니다”고 소개했었다.

하지만 요즘 위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서 확진자가 급하강하고 이에 따른 재택치유 확진자도 증가함에 따라 의료인력을 추가로 충원할 계획 중에 있다.

우리아이들병원은 처음에는 재택치료를 할 https://www.washingtonpost.com/newssearch/?query=대구 보청기 확진자를 20명 정도 예상하고 인력과 기기를 마련했는데 현재는 하루에 관리하는 확진자가 119명으로 불어난 상태이다. 이중 절반 정도가 소아확진자이고 나머지는 보호자 및 성인 확진자이다.

재택치료는 전화 및 화상을 통해 하루에 6회 이상 모니터링을 하고 있고 병자의 건강상황, 체온과 산소포화도를 확말미암아 증상 악화 여부를 확인하고 응급상태이 생성하면 보건소로 연락해 응급출동을 되도록 하고 있을 것이다.

우리아이들병원의 말을 인용하면 오늘날 케어하는 재택치유 확진자 중 응급출동은 하루에 1건 정도이다.

정성관 이사장은 “최근 위드 코로나19 시행 후 확진자들의 급상승으로 병상 확보가 힘든 상황에서 재택치료가 효율적인 의료자원의 배분 방법이 될 것”이라며 “우리아이들병원은 최적화된 업무 배분을 통해 모범적인 재택요법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고 강조하였다.

다만 환자 진술에만 의존해 진료를 하는 것이 재택처치의 한계라며 새로운 기술들이 개발되기를 기대하였다.

특이하게 확진자 급증에 따른 의료진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은 걱정되는 부분이다.

정 이사장은 “재택요법을 시작 할 때는 하루에 관리하는 확진자를 90명 정도 전망해 인력을 배치했는데 위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하여 대구 보청기 확진자가 급감해 많은 부담이 완료한다”며 “위드 코로나 바이러스 직후 초․중․고교가 정상 등교하면서 소아청소년 확진자 상승했다는 데이터는 아직 나오지는 않았지만 재택처치를 하는 소아청소년 확진자가 기존 60여명에서 근래에 30명까지 늘어난 것을 훑어보면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재택처방을 하는 확진자가 115명까지 늘어나 의료진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을 것이다”고 우려했었다.

이에 의사와 간호 인력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아 인력 충원에 대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여성우 부이사장은 “소아청소년 전공의사 5명과 코로나19 치료 경험이 있거나 종합병원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중간 간부급 간호인력을 고용할 예정이지만 인력 충원이 쉽지 않을 것입니다”며 “확진자 급하강에 따른 재택처치를 담당할 인력 확보를 위한 방역 당국의 지원이 절실한 상태”이라고 토로했다.

더불어 우리아이들병원은 포스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시대에 준비해 비대면 홈관리 시스템도 개발하고 있을 것이다.

우리아이들병원은 소아청소년을 위한 메디컬 에듀테크 프로젝트 일환으로 ▲아이들 건강에 대한 부모 교육 프로그램 개발 ▲소아 발달 정보를 활용한 진단 및 의사 어드바이저 프로그램 개발 ▲소아청소년 비대면 상담 프로그램 ▲영아기 및 소아, 청소년으로 이어지는 생애 주기 맞춤형 홈케어 학습 프로그램 개발 등을 수행될 계획이다.

한편 여태까지 축적해온 소아 청소년들 진료노하우 및 데이터를 현실적으로 사용해서 엄마가 아이에 대한 객관적인 상태를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적절한 의료적인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교육 플랫폼도 구축할 계획 중에 있다.

정성관 이사장은 “환자뿐만 아니라 보호자에게도 플랫폼 기반의 비대면 쌍방향 소통이 요구된다”며 “플랫폼 기반 비대면 쌍방향 대화 시스템 구축은 감염 질병을 대비하는 또 다른 지름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